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영화 [Movie]

영화리뷰, 코로나19로 재조명된 영화, 컨테이젼

[ Watching the Movie ]

UNFRAMED

 

  코로나 19 바이러스(COVID-19)의 확산으로 전 세계는 비상상황이 되었습니다. 청정구역이라던 대구경북지역의 급격한 코로나 확진자 증가로 대한민국은 전염병 대처를 잘하는 국가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로 지정되었죠. 날마다 증가하는 확진자의 수는 천 명이 넘고 사망자도 증가하는 안타까운 뉴스를 계속 접합니다. 지금도 어디에 있을지 모르는 코로나 환자로 하루하루 긴장된 상황이 이어지고, 인터넷은 코로나 관련 검색어가 끊임없이 업데이트되고 있어요. 그중 재난영화인 #컨테이젼 (Contagion 2011)의 설정이 현재 상황과 비슷하다는 이유로 최근 재조명받기 시작했고, 저 역시 이 영화를 보게 되었어요. (스포가 있으니 원치 않으신분은 창을 닫아주시면 됩니다.)

 

 

 

 

영화 줄거리

 

  영화는 베쓰 엠호프 (기네스 팰트로)의 기침소리와 함께 시작됩니다. 기침소리를 듣는 순간 어떤 영화인지 금방 감이 옵니다. 경험이란 것이 참 무섭습니다. 베쓰 엠호프 뿐만 아니라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중국, 일본 등에서 나타나고 결국 모두 사망합니다. 사망원인 분석 결과 새로운 바이러스임을 알고 전 세계는 백신이 없는 새로운 전염병으로 혼란에 빠집니다. 전염병의 발원지를 찾고, 백신 개발 과정에서 많은 연구원이 죽고, 마침내 시카고 봉쇄 명령이 내려집니다. 봉쇄된 도시의 이야기와 백신 개발을 위한 정부의 이야기를 주로 다루게 됩니다.

 

 

▶ 아이언맨의 페퍼 포츠역을 맡은 기네스 팰트로의 기침과 함께 영화는 시작되요.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 타이타닉의 여주인공을 맡았던 케트이 윈슬렛은 이 영화에서 조사관의 역할을 충실히 해줬어요.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현실과 영화의 디졸브

 

#디졸브. 녹다, 융화되다는 뜻의 이 단어는 영상편집에서 많이 쓰입니다. 앞 장면과 뒷장면을 서서히 교차해 영상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이어주는 것이죠. 지금 세계적으로 일어나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상황이 영화 컨테이젼에서 발생하는 상황과 너무 비슷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백신이 없는 #신종바이러스에 높은 전염률로 전 세계를 공포에 떨게 만드는 상황. 발병지역은 홍콩과 중국이라는 차이는 있지만, 날이 추운 겨울에 발생한 부분까지 겹쳐 영화를 보는 동안 저도 모르게 감정이입이 되더군요.

 

  이 영화는 2011년 영화로 2015년 대한민국의 #메르스(MERS) 사태 발생 전 영화예요. 2003년에 발생한 #사스(Sars)를 모티브 삼아 제작된 영화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공교롭게 영화 개봉 후 다음 해 메르스가 발생했고 한국에서는 2015년에 메르스 사태가 벌어집니다. 하지만 메르스 당시에는 그렇게 큰 이슈가 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이 영화는 다시 재조명되기 시작했죠. 아마 중동 메르스라는 단어보다 우한 폐렴이라는 용어와 전체적 분위기가 닮아가기 때문에 그런 것이란 생각이 드는군요. 영화를 보고 있으면 마치 지금의 상황을 예견했다는 느낌마저 들 정도입니다.

 

 

▶ 추운 날씨에도 생존하는 바이러스부터 연출까지 현재의 상황과 비슷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촬영 & 스토리 승부

 

  액션 영화와 SF 영화는 C.G (컴퓨터 그래픽)이 넘쳐나지만, 이 영화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보다 촬영과 스토리로 영화를 끌고가려는 느낌이 들어 흥미롭게 시청했어요. 사실, 실력도 없는 제가 촬영 구도가 어떠니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없어요. 그래도 초보 감독인 제가 느낀 부분은 말씀드리고 싶어요. 이 영화는 적절한 타이밍에 등장하는 클로즈업과 숏의 구성, 끝없이 영화에서 긴장감을 유발하고, 다음 사건을 암시하고 기대하고 만들더군요. 화려한 효과가 아닌 촬영으로 만들어낸 구성은 영화를 보는 동안 저에게 많은 공부가 되었어요.

 

 

▶ 촬영과 스토리로 영화를 끌어가는 것이 좋았어요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가짜 뉴스

 

  현실에서도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상황들을 묘사한 영화입니다. 그중에서도 #가짜뉴스가 가장 기억에 남더군요. 프리랜서 기자 앨런 크럼위드(주드로)는 초기 사망자의 영상에서 전염병 사태를 예감하고 기사를 투고했지만, 거절당합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 이 내용들을 쓰기 시작했고, 결국 그의 예견대로 전염병 사태가 발생합니다. 덕분에 그는 스타 기자가 되고, 그가 쓰는 블로그의 글은 정부보다 강한 파급력으로 사람들은 그의 말을 믿기 시작합니다. 영화의 중반이 되면 그의 말이 진실인지 정부의 말이 진실인지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 블로그로 일약 스타가 된 프리랜서 기자 앨런 크럼위드 (주드로).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 그는 가짜 뉴스를 꼐속 만들까요, 아니면 진실을 담은 기자가 될까요 (출처:컨테이젼 공신 스틸컷)

 

 

  대구에서 코로나 19 사태가 악화되면서 SNS에는 수많은 루머가 오르기 시작했어요.. 제가 있는 단톡 방에도 수십 개의 '카더라 뉴스'가 업로드되었고, 코로나 바이러스의 두려움은 더욱 커져갔죠. 그리고 하루가 멀다 하고 대구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는 가짜 뉴스에 대한 팩트 확인 글들이 올라왔어요. 대구시는 코로나라는 병마와 싸우기에도 힘이 모자란데, 가짜 뉴스와도 싸워야 해 아까운 인력과 예산을 쓸 수 박에 없는 상황이 이어졌어요. 영화보다 오히려 현실이 더하다는 생각마저 들더군요. 가짜 뉴스를 가려내는 팩트를 찾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어요.

 

 

▶ 코로나 뿐만 아닌 가짜 뉴스와도 싸워야하는 대구시. (출처 : 대구광역시 공식인스타그램)

 

 

비극이 희망이 되다

 

  절망이 가득할 줄 알았던 봉쇄 도시에 희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없을 줄 알았던 백신개발이 성공하고, 없어진 줄 알았던 사람들의 정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해 영화는 #희망을 예견합니다.

 

  코로나 19 상황이 심해지면서 대한민국의 많은 예산과 인력이 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투입되고 있다 하죠. 그러나 정부의 노력과 달리 마스크 구입부터 의료시설 이용까지 국민들이 느끼는 부분은 낮다는 생각도 들 수 있죠. 특히, 가짜 뉴스와 주변의 오해 섞인 말과 행동으로 대구시민은 안팎으로 많은 아픔을 겪고 있지만, 대구 시민들은 자가격리로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고 있으며, 어려운 이웃을 돕는 시민들의 행보가 뉴스에서 여러 차례 방송되고 있어요. 비록 나쁜 상황을 맞이 했지만, 국민들은 자신의 자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는 중이에요. 이런 국민의 노력과 기대에 정부 역시 올바른 결단과 행동으로 이번 상황을 헤쳐나갈 것이라 생각합니다.

 

영화 장면 중 질병통제센터의 치버박사(로렌스 피시번)의 기자회견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치버박사는 새로운 전염병 발표와 함께 정부의 입장을 발표하는데, 기자의 질문을 받습니다.

"신종 플루 때 과잉 대응으로 국민들의 원성을 샀는데 이번엔 다를까요?"

그러자 치버 박사는 단호히 말합니다.

"늑장 대응으로 국민들이 죽기보단 과잉 대응으로 비난받는 게 낫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