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 Field Trip ]/▷ 해외여행 [ World ]

(118)
발리 힌두사원의 본당, 베사키 사원 뜨그눙안 폭포 구경을 끝낸 후 이동한 다음 코스는 발리 힌두사원의 본당이라 불리는 베사키 사원 (Besakih Temple). 덴파사르를 벗어나 북쪽으로 향할수록 발리의 주변 풍경은 사뭇 인상적이다. 붉은 석양 아래의 해변과 리조트 대신 차창 밖으로는 하늘 높이 솟은 나무들과 밀림이 관광객을 맞이한다.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발리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그렇게 산속을 한 시간을 정도 달리자 베사키 사원으로 향하는 마을 진입로에 도착했다. 사실, 베사키 사원의 첫인상은 그렇게 좋지 않았다. 아니 솔직히 말해 다시는 가고 싶지 않은 발리 사원을 꼽으라 하면 난 주저 없이 베사키 사원을 선택할 것이다. 돈을 좋아하는 사람들 마을 진입로에 진입하자 건장한 세 명의 남성이 우리가 탄 자동차로 걸어와 ..
밀림 속 무릉도원, 우붓 뜨그눙안 폭포 20m의 높이에서 끊임없이 쏟아져 내리는 폭포수를 보고 있으니 잠깐이나마 인도네시아의 더위가 잊혀진다. 아름다운 해변과 아기자기한 리조트만 생각했던 발리에 녹음이 우거지고 이렇게 폭포를 만날 수 있다니... 새삼 몰라도 너무 모른 나의 '무식함'에 부끄러워진다. 울창한 밀림과 드넓은 라이스 필드가 펼쳐진 우붓 여행의 첫 코스, [뜨그눙안 폭포]를 잠깐 둘러본다. 새로움을 알려준 우붓 여행 오전 8시, 예약했던 렌터카를 타고 발리 섬의 중부지역인 우붓으로 향했다. 덴파사르에서 한 시간 정도에 위치한 우붓은 내가 머릿속으로만 떠올리던 발리와는 느낌이 전혀 다른 곳이다. 붉은 노을과 푸른 해변 대신 밀림을 연상시킬 정도로 가득 찬 나무들과 드넓은 라이스 필드가 섬의 중심을 가득 채운다. 미술과 수공예의 도시라..